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http://lineage.playforum.net/bbs/view/1013 주소복사

PF영  

추천0 조회23053 스크랩0 등록일 2016-11-28

+0은 단지 과시용?...리니지 '드래곤 슬레이어', 진정한 가치는 +5 이상부터

사라진 '드래곤 슬레이어'가 다시 등장한 가운데, 그 효과와 가치가 재조명 받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11월 2일 PC 온라인 게임 '리니지'에 신규 에피소드 '발라카스'의 4번째 파트 '암흑룡의 강림 4차: 암흑의 발라카스'를 선보였다.

업데이트의 핵심은 신규 드래곤 '화룡 발라카스'와 관련된 아이템 추가, 그리고 전설급 무기 '드래곤 슬레이어'의 재등장이다.

드래곤 슬레이어는 16년 전인 2000년, 용의 계곡 던전 6층에서 진행된 '크레이의 시련' 퀘스트를 1등 점수로 통과한 이용자에게만 지급된 무기이다. 당시 방패를 착용할 수 없는 양손검의 한계 때문에 평균보다 조금 더 나은 '희귀'한 무기에 속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16일 리니지는 오래된 아이템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빈티지 프로젝트'를 일으켰고, 덕분에 드래곤 슬레이어는 제작이 가능한 전설급 아이템으로 탈바꿈했다.

약 1년간 재료의 행방부터 완성 아이템 효과까지 오리무중에 빠진 드래곤 슬레이어는 고심 끝에 지난 11월 2일 라이브 서버에서 베일을 벗었다. 아이템 명칭에서도 알 수 있듯이 '드래곤'과 매우 밀접한 관계를 가졌고, 제작 핵심 재료로 '드래곤의 숨결'을 필요로 한다.

라이브 서버 반영하자마자 당일 등장한 드래곤 슬레이어, 켈로스 서버의 '십쑈키' 유저가 전체 서버 최초로 제작에 성공했다. 그는 +10 나이트발드의 양손검, 안타라스의 숨결(3), 파푸리온의 숨결(3), 린드비오르의 숨결(3), 발라카스의 숨결(3), 1000만 아데나 등을 재료로 사용해 최초로 드래곤 슬레이어를 만들었다.

기대치가 너무 높았던 탓인지 드래곤 슬레이어는 월등한 성능을 보유한 모습이 아니었다. 단순히 대미지만 보더라도 재료로 쓰인 +10 나이트발드의 양손검과 거의 비슷한 성능을 나타내고 있다. 그래서 더욱 추가적인 강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드래곤 슬레이어는 '성장'이 가능한 무기로 설계되어 있고, 추가적인 인챈트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특히 드래곤 슬레이어는 +1 강화 당 추가 대미지 +2, 스턴 적중 +1로 설정되어, 강화 수치가 높아질수록 더욱 높은 효과를 볼 수 있다. 게다가 최종 진화형 +10 강화에는 '드래곤의 일격' 마법이 발동된다.

또한 드래곤 슬레이어는 기사의 워너비 무기 '진명황의 집행검'과 비교 시 +5 강화부터 비슷한 효과를 나타낸다. +5 드래곤 슬레이어는 카운터 배리어 대미지 124, 평균 타격치 39 등으로 진명황의 집행검보다 조금 밀리는 모습이지만, 공격 성공과 스턴 적중 등 부차적인 부분에서 조금 더 나은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 기운을 잃은 발라카스의 숨결 가격이 다른 드래곤의 숨결 완제품 가격과 비슷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드래곤 슬레이어가 쏟아지지 않는 이유는 최근 재료 아이템의 가격 폭등 때문이다. 핵심 재료인 +10 나이트발드의 양손검은 기존 대비 30% 이상 가격이 상승했고, 발라카스의 숨결은 연일 폭등, 재료조차 구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현재 드래곤 슬레이어는 제작 비용만 약 68억 아데나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확률 강화 시도 때마다 약 10억 아데나가 추가적으로 필요하다. +5 강화까지 필요한 비용은 총 118억 아데나로 실패시 10억 아데나씩 증가한다. 반면 진명황의 집행검은 아데나 환산 시 약 94억 아데나이다.

다행히도 발라카스의 레이드가 전체 서버에서 속속 이뤄지고 있어 발라카스의 숨결 가격이 점차 안정되고 있는 추세다. 지나치게 높게 설정된 발라카스의 숨결 가격이 안정되면 드래곤 슬레이어 강화 부담도 덜어져, 최종판 '+10 드래곤 슬레이어'도 머지않아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0
이 게시물을
신고
광고신고

댓글 0

플포에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총 839개의 게시물 있습니다.

게시판제목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등록일
839 [취재] 샌드웜과 에르자베가 매일...리니지, '매일매일 에르잡... 이미지
PF영
0 4988 12-12
838 [취재] 리니지, 신규 견갑 아이템 ‘미리 구하지 마세요!’ 이미지
PF영
0 7079 12-07
837 [취재] 리니지, 화룡 발라카스 연이은 다운…드슬 핵심 재료 드... 이미지
PF영
0 13172 12-06
836 [정보] 리니지, 엔씨 OTP 서비스 종료 수순...구글 OTP... 이미지
PF영
0 1720 12-06
835 [취재] +0은 단지 과시용?...리니지 '드래곤 슬레이어', ... 이미지
PF영
0 23054 11-28
834 [취재] 리니지 레드나이츠, 전설적인 '리니지'의 재미를 쉽게 ... 이미지
PF영
0 2508 11-24
833 [뉴스] 강력한 그가 다가온다...리니지, 최강 드래곤 '발라카... 이미지
PF영
0 4658 11-02
832 [취재] 리니지, 신규 특화 서버 서큐버스 오픈 1개월 後...... 이미지
PF영
0 12913 11-02
831 [정보] 리니지, 할로윈 이벤트 실시...축젤, 축데이 쏟아진다 이미지
PF영
0 3424 10-26
830 [취재] 리니지, 파푸리온 레이드 난항으로 밸런스 조절...여전... 이미지
PF영
0 2364 10-25
829 [뉴스] 엔씨소프트, 모바일 신작 '리니지 레드나이츠' 사전 등... 이미지
PF영
0 2054 10-20
828 [뉴스] 리니지, 최강의 드래곤 '발라카스'와 전설급 무기 '드... 이미지
PF영
0 3036 10-19
827 [취재] 리니지, 강력해진 '지룡 안타라스'...전체 서버 레이... 이미지
PF영
0 2098 10-18
826 [취재] 한계란 없다...리니지, 최초 91레벨 캐릭터 등장 이미지
PF영
0 11118 10-07
825 [취재] '억'소리나는 리니지 5집행검?...소문과 진실의 차이 이미지
PF영
0 13582 10-05
824 [뉴스] 9싸울의 운명은 과연? 리니지, 두 번째 신규 에피소드... 이미지
PF영
0 11119 09-30
823 [취재] 리니지, 신규 사냥터 ‘지배의 결계’ 업데이트...기운... 이미지
PF영
0 8112 09-29
822 [뉴스] 리니지, 신규 에피소드 '발라카스' 공개 및 신규 서버... 이미지
PF영
0 1482 09-28
821 [뉴스] 리니지, 80레벨 프리패스 '군터의 소집령' 40만명 ... 이미지
PF영
0 4458 09-23
820 [뉴스] 리니지, 51번째 신규 특화 서버 '서큐버스' 설정 공... 이미지
PF영
0 2703 09-21
819 [취재] 리니지, 엔포인트 ‘영웅의 무기’ 전사 클래스만 부재 ... 이미지
PF영
0 7767 09-20
818 [취재] 리니지, 신규 제작 아이템 등장으로 '용 비늘' 품귀현... 이미지
PF영
0 9161 09-19
817 [정보] 엔씨소프트, 신규 리니지 마법인형 피규어 10종 추가.... 이미지
PF영
0 12480 09-19
816 [뉴스] 리니지, 1년 만에 신규 에피소드 '발라카스' 업데이트... 이미지
PF영
0 4106 09-13
815 [취재] 엔씨소프트 리니지 개발실, "드래곤 슬레이어 ... 이미지
PF영
0 5785 09-13
814 [정보] 리니지, 차기 업데이트 '화룡 발라카스' 등장 예고 이미지
PF영
0 24687 08-24
813 [칼럼] [기자수첩] 일그러진 리니지 대통령, 53명 유저 상대... 이미지
PF영
0 12874 08-23
812 [취재] 엔씨소프트, 허위사실 유포 'BJ 원큐' 법적 대응 검...
PF영
0 12877 08-19
811 [취재] 도를 넘어선 리니지 BJ, 인기 때문에 허위사실 유포 이미지
PF영
0 21827 08-18
810 [정보] 리니지, 집행검 제작 불가?...캐시템으로 변화 중 이미지
PF영
0 21479 08-09
검색
플포 커뮤니티

플포 커뮤니티

Get Adobe Flash player 하루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