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니지의 시작, 리니지플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No. 49718
  • 리니지 LFC 초대 챔피언, 기란 서버 '빠염' 혈맹 등극
  • HIT 6986
  • PF영

2016-07-04 02:49

빠염 혈맹이 '리니지 파이팅 챔피언십(LFC)'의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빠염 혈맹은 3일 서울 상암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LFC 결승전에서 미치광이엘케이 혈맹을 꺾고 우승 트로피와 함께 상금 3000만원, +11 강화 지배자의 무기의 주인이 됐다.

4강전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간신히 결승에 진출한 빠염 혈맹은 전설급 무기 '크로노스의 공포'를 보유한 미치광이엘케이 혈맹을 세트 스코어 3대 0. 단 하나의 세트도 실점을 기록하지 않은 채 결승전을 승리로 이끌었다.

하지만 세트 스코어와 별개로 세부적인 경기 내용은 초접전이 펼쳐졌다. 1, 2세트가 모두 단 1킬 차이로 승패가 결정됐으며, 3세트에서도 대미지 판정까지 이어졌다.

결승전 첫 번째 세트에서 빠염은 유리한 백업 전력을 최대한 활용했다. 빠염은 상대적으로 대미지 판정까지 가면 불리한 정황이 확실히 드러나는 상황에서도 미치광이엘케이의 마나가 부족한 마법사를 집중적으로 공략. 킬 포인트 선취와 더불어 최대한 백업 전력으로 보호에 집중했다.

4강전에서 물자가 부족한 상황에서 미치광이엘케이의 승부수가 연이어 이어진 것이 결승전에서는 나타나지 않았다. 빠염의 백업이 워낙 견고해서 '창' 미치광이엘케이의 폭발적인 대미지가 빈번히 막혀버렸기 때문이다.

첫 번째 세트를 단 1킬 포인트 차이로 승리한 빠염은 2세트에서도 같은 상황을 만들어냈다. 빠염은 미치광이엘케이의 공포 용기사까지 합세한 폭발적인 대미지를 간신히 킬 포인트로 잇지 못하게 만들었고, 오히려 타게팅 변경으로 방심하고 있던 미치광이엘케이의 마법사를 제거에 성공.

킬 포인트 1점 차이로 앞서면서 1세트와 같은 상황을 그대로 전개했다. 마지막까지 위태위태한 상황을 만들면서도 미치광이엘케이의 대미지 분산에 집중한 빠염은 2세트 역시 승리로 만들면서 세트 스코어 2대 0으로 우승을 향해 잰걸음을 시도했다.

3세트 타워 디펜스는 대미지로 상대적으로 열세인 빠염이 전략적으로 승부를 진행해 미치광이엘케이에게 승리를 거뒀다. 공포 용기사까지 포함된 미치광이엘케이를 상대로 빠염은 최대한 공격을 끌어내면서도 주 라인 이외에 다른 라인에서 대미지 승부를 걸었다.

미치광이엘케이는 주 라인에 주요 캐릭터를 집중했고, 빠염은 주 라인은 최대한 방어하면서도 상단 라인에 주요 캐릭터를 넣어 타워 디펜스 대미지 승부에서 LFC 최초로 미치광이엘케이에게 승리한 혈맹으로 이름을 세겼다.

3세트까지 내리 승리를 기록한 빠염은 LFC의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했고, 우승 상금 3000만원과 +11 지배자의 무기를 얻는 영광을 떠안았다.

시상식에서 빠염 혈맹의 대표는 "스케줄이 맞지 않았음에도 매일 저녁마다 연습하고 분석하고 공부한 게 도움이 많이 된 것 같다"며 "혈맹 식구들과 응원해 주신 리니지 가족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기란 서버에서 활동하는 같은 혈맹, 동맹, 적혈 모두 즐겁게 리니지를 즐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추천

댓글 : 0

아직 코멘트가 없습니다. 제일 먼저 관심을 표현해 주세요.
  • 번호
  • 제목
  • 글쓴이
  • 등록일
  • 조회수
  • 추천